JavaScript를 사용할 수 없습니다.
일부 콘텐츠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을 가능성이 있습니다.

스킵네비게이션


보조메뉴

화면크기 화면크기 커짐 화면크기 작아짐
울산시청 바로가기

로고



서브상단이미지

이 컨텐츠는 플래시(flash)로 제작되었습니다. 이 컨텐츠를 보려면 Flash Player(무료)가 필요합니다.

천혜의 자연환경 울산! 친환경 산업도시 울산을 위하여 보건환경연구원이 함께 하겠습니다.

레프트메뉴


생활환경정보 서비스


컨텐츠

라인맵

homeHOME > 정보마당 > 측정물질 정보

서브타이틀

측정물질 정보

본문내용

SO2

아황산가스(SO2)는 황산화물(SOx)의 대표적인 가스상 대기오염물질로 불쾌한 자극취가 있는 무색의 불연성 기체이다. 황산화물은 황을 함유한 연료 등을 연소할 때 주로 발생하며 아황산가스(SO2), 삼산화황(SO3), 아황산(H2SO3), 황산(H2SO4) 등을 포함하지만 그 중 아황산가스가 대부분을 차지하므로 대기오염과 관련해서는 아황산가스 실측을 주로 하고 있다. 주요 배출원은 금속용융, 석유정제, 황산제조와 같은 산업공정 등이다. 광화학반응이나 촉매반응에 의하여 다른 오염물질과 반응, 2차 오염물질을 생성하고 대기 중 습도가 높을 때는 아황산, 황산 미스트 등을 형성하여 시정감소, 부식, 생태계와 인간에 악영향을 미치게 된다.

아황산가스는 고농도에서 비강과 인후에 많이 흡수되며 점막액과 반응하여 황산을 형성해 염증을 일으키고 눈, 코, 기도 등을 자극한다. 아황산가스에 의한 급성피해로는 불쾌한 자극성 냄새, 시정감소, 생리적 장애, 압박감, 기도저항 증가 등이 있고 계속된 노출에 의한 만성피해로는 폐렴, 기관지염, 천식, 폐기종, 폐쇄성 질환 등이 나타나게 된다.

식물의 아황산가스 피해증상

NO2

이산화질소(NO2)는 질소산화물(NOx) 중에 대기오염에 가장 영향이 많은 물질로 적갈색의 자극성 냄새가 있는 유독한 기체이다(NO2의 독성은 NO의 5~10배). 질소산화물은 연소공기 중의 질소 및 연료에 포함된 질소가 연소온도에 영향을 받아 산소와 결합하여 생성되며 NO2, N2O, NO, N2O3 등이 해당된다. 이산화질소는 연소과정에서 또는 연소 후 NO가 산화하여 생성되기도 한다. 주요 배출원은 내연기관, 발전소와 같은 고온연소, 폭약, 비료, 필름 등의 제조 등이 있다. 이 물질은 노출 시에 식물보다는 사람이 피해를 받기 쉬우며 대기 중 휘발성유기화합물(VOCs)과 반응하여 오존(O3)을 생성하는 전구물질(Precursor) 역할을 하기도 한다.

고농도 이산화질소에 노출되었을 시 눈과 호흡기 등에 자극을 주어 기침, 현기증, 두통, 구토 등이 나타나고 심하면 폐수종, 폐렴, 폐출혈, 혈압상승으로 의식을 잃기도 한다. 저농도에 장시간 노출되어도 만성중독으로 기관지염, 폐기종, 위장병 등을 일으키며 혈당감소, 헤모글로빈의 증가 등을 가져온다.

식물의 질소산화물 피해증상

O3

오존(O3)은 광화학 옥시던트(질소산화물과 탄화수소가 자외선에 의한 촉매반응을 하여 생성하는 물질, O3, 아크로레인, PAN, Acetyl Nitrate 등이 있음)의 하나로 2차 오염물질에 속하며 무색, 무미, 해초냄새의 기체로 산화력이 강한 것이 특징이다. 전구물질의 하나인 휘발성유기화합물(VOCs)은 자동차, 화학공정, 석유정제, 도로포장, 도장산업, 인쇄, 세탁소 등에서 주로 배출되며 삼림에서도 많은 양이 자연배출 되고 있다. 오존은 성층권에서 자외선을 차단하여 생태계를 보호해 주는 역할을 하기도 하며 대류권에서는 인위적 전구물질의 광화학 반응에 의한 생성 외에 해안가, 삼림 등에서 자연생성 되는 부분도 존재한다.

오존에 대한 반복노출은 기도와 폐포의 신경수용체를 자극, 평활근을 수축시켜 기도를 좁게 만든다. 이런 기작은 결과적으로 가슴통증, 기침, 메스꺼움 등을 유발하고 소화에 영향을 미치며 심하면 기관지염, 심장질환, 폐기종, 천식의 악화를 가져온다. 특히, 호흡기 질환자, 노약자, 어린이들에게 영향이 크므로 고농도 상황시 주의를 필요로 한다.

식물의 오존가스 피해증상

CO

일산화탄소(CO)는 무색, 무취의 맹독성 기체로 주로 연료의 불완전 연소로 많이 발생하게 된다. 자동차가 가장 중요한 일산화탄소 배출원이 되고 있으며 이에 따라 교통체증이 심한 도심지역에서 고농도의 일산화탄소 오염이 많이 관측되고 있다. 자동차 외에는 코크스 연료로, 제련, 석유화학 등 화기를 취급하는 산업공정 및 발전, 유기합성 공업 등이 주요 배출원이다. 실내에서도 주방, 담배연기, 지역난방 등이 발생원이 되며 자연적으로는 산불 등이 크게 작용한다.

일산화탄소는 체내 산소를 운반하는 역할을 하는 헤모글로빈과 결합(산소보다 210배 강한 결합력)하여 COHb(정상인의 COHb는 0.5%)를 생성하고 혈액의 산소운반능력을 저하시킨다. 원래 체내에는 일정량의 일산화탄소가 신진대사의 산물로서 존재하지만 혈액 중 COHb는 흡입공기 중의 일산화탄소 농도에 비례하므로 고농도의 일산화탄소에 대한 노출은 건강한 사람도 위험하게 만들 수 있다. 일산화탄소는 뇌조직 및 신경계통에 주로 피해를 주어 운동신경, 근육마비, 사고능력 저하 등을 가져오고 심하면 사망에 이르기도 한다.

PM10

미세먼지(PM10)는 대기 중 고체상태의 입자와 액적상태의 입자의 혼합물로 공기역학직경이 10㎛ 이하인 부분을 의미한다. 미세먼지는 주로 산업, 운송, 주거활동 등에 의한 연소나 기타 공정에서 직접 배출되는 1차 먼지(조대영역)와 황산염, 질산염과 같이 대기 중 반응에 의해 생성된 2차 먼지(미세영역)로 구분된다. 인위적 발생원에는 산업, 발전, 자동차 등이 있으며 자연적 발생원으로는 안개, 화재, 황사, 화산폭발 등을 들 수 있다.

미세먼지는 천식 등과 같은 호흡기 관련 질환 및 심혈관계 질환을 일으키고 그에 따른 발병, 입원율 증가를 가져오며 사망률을 높이기도 한다. 또한 저체중이나 조기출산 같은 생식이상과도 연관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되고 있다.

대기중 미세먼지

PM2.5

미세먼지(PM2.5)는 대기 중 먼지입자로 공기역학직경이 2.5㎛ 이하인 부분을 의미한다. 미세먼지(PM2.5)의 경우 상당량이 황산화물(SOx), 질소산화물(NOx), 암모니아(NH3), 휘발성 유기화합물(VOCs)등의 전구물질이 대기 중의 특정 조건에서 반응하여 2차 생성된다. 자연적으로 존재하는 입자로서 광물 입자(예: 황사), 소금 입자, 생물성 입자(예:꽃가루, 미생물)등이 있다. 미세먼지 조성은 매우 다양하나, 주로 탄소성분(유기탄소, 원소탄소), 이온성분(황산염, 질산염, 암모늄), 광물성분 등으로 구성되어 있다.

미세먼지는 천식 등과 같은 호흡기 관련 질환 및 심혈관계 질환을 일으키고 그에 따른 발병, 입원율 증가를 가져오며 사망률을 높이기도 한다. 또한 저체중이나 조기출산 같은 생식이상과도 연관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되고 있다.


하단

로고